기쿠치 이야기 콘텐츠일람 보기

힐링의 고장 기쿠치시

액티브한 휴일을 보내는 데 안성맞춤! 관광 체험

명물 「스키스키돈 덮밥」 권하고 싶은 디저트도 다양하게 있어요! 먹거리

온천에서 디톡스(해독)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숙박

기쿠치의 최신 정보를 전달합니다! 정보

옛날의 구마모토를 느끼는 귀중한 시간을 만끽해 보세요. 배우기

앞 페이지로 돌아옴

기사의 상세

10대 기쿠치 다케후사

갱신일:2014.09.30

다카야스(隆泰)의 차남으로, 기쿠치 지로(菊池次郎)로 불렸다. 또한, 장남은 도호쿠지절(東福寺) 주지가 되었다.

동생(아카호시: 赤星) 아리타카(有隆), 삼촌 사이고 다카마사(西郷隆政) 등과 함께 분에이 난(文永の役, 1274년), 고안의 난(弘安の役, 1281년)의 2차례에 걸친 몽골 침입 때 크게 활약했으며, 이 사실은 다케자키 스에나가(竹崎季長)에 의한 "몽골 침입 그림 두루마리"에도 기술되어 있다.

그러나 그 활약과 희생에 대한 바쿠후의 은상이 갑옷 한 벌로 매우 적어, 다케후사 대에도 바쿠후에 대항하는 쪽이 되어 간다. 침략에 대항해 활약했으나 은상으로서 토지가 없음에 따른 것으로, 많은 고케닌(御家人)이 바쿠후에 불만을 품게 된다. 다케후사의 경우는 바쿠후 내의 세력 다툼에서 시모쓰키 소동(霜月騒動)으로 유배된 측과 관계가 깊었던 것도 원인의 하나로 여겨진다.

기쿠치 신사 경내에 있는 시로야마 신사(城山神社)의 주제신(主祭神)으로 모셔졌다.

묘소는 불명.


문의

기쿠치시청 교육위원회 평생학습과 사회교육계
전화번호:0968-25-7232이 기사에 관한 문의


앞 페이지로 돌아옴